'사랑'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1.14 matilda. (4)
  2. 2008.01.08 2008년의 다짐 (2)
  3. 2007.09.17 의미. (4)


 
시간이 지날수록 숙성하는 와인처럼
 내 안에 술을 채워 나를 숙성시킨다.
 투명한 잔에 고독 하나 부어 들이키고
 추억 한잔 가득 부어 넘긴다.
 
 떨어지는 빗소리 안주삼아서
 들리는 음악 선율에 영혼을 맡긴 채
 내 안에 꼭꼭 숨겨둔 너를 꺼내어
 '내 안의 너'를 부벼본다.

 시간이 지날수록 흐려지는 것과
 너무도 선명해져 가는 것은
 시간의 흐름이 아닌 나의 흐름일 것이다.

 내 안에서 그 때의 '너'와 '나'는
 영원히 썩지 않고,
 시간이 흐를수록 맛과 향으로 짙어져 가는
 한 잔의 와인이 될 것이다.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 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mind  (0) 2008.02.13
반쪽의 관계  (3) 2008.01.24
matilda.  (4) 2008.01.14
2008년의 다짐  (2) 2008.01.08
시작.  (2) 2007.11.02
의미.  (4) 2007.09.17
Posted by silverline


 인생을 살아가기 위해선 용기가 필요합니다.
 흔들리지 않겠다는 용기,
 소중한 걸 지킬 줄 아는 용기,
 신념을 버리지 않는 용기,
 매순간의 판단과 선택을 위한 용기,
 때로는 비워낼 줄 아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사랑을 함에 있어선 다짐이 필요합니다.
 힘겨울 때 이겨내겠다는 다짐,
 믿음이 흔들리지 않겠다는 다짐,
 약속을 지키겠다는 다짐,
 한번 더 안아주겠다는 다짐,
 언제까지고 곁에 있겠다는 다짐이 필요합니다.
 
그 모든 것은 나를 잃는 것이 아닌, 또 다른 나를 얻는 일임을
이제는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 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mind  (0) 2008.02.13
반쪽의 관계  (3) 2008.01.24
matilda.  (4) 2008.01.14
2008년의 다짐  (2) 2008.01.08
시작.  (2) 2007.11.02
의미.  (4) 2007.09.17
Posted by silverline

 

 첫사랑을 하고난 뒤

 감성의 통증과 미련, 애달픔를 배웠다.


 두번째 사랑을 한 후에

 즐거운 추억, 행복한 시간을 알게 되었다.


 세번째 사랑은...

 그리고 그 이후론...

 아무 것도 느낄 수 없고,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음을 깨달았다.


 인생을 살아감에 있어

 욕심많고 앞만보고 질주했던 어린시절과


 무엇을 해도 새롭고 즐거웠던

 행복했던 젊은 날들.


 그리고 시간이 더 흐른 뒤...


 모든것이 지루하고 시들해진다면


 나는 아무 것도 느끼지 못한 채 체념하고 살 것인가.

 '사랑'도 '인생'도 내 것이 아니라 여긴 채 그만두겠는가...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 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mind  (0) 2008.02.13
반쪽의 관계  (3) 2008.01.24
matilda.  (4) 2008.01.14
2008년의 다짐  (2) 2008.01.08
시작.  (2) 2007.11.02
의미.  (4) 2007.09.17
Posted by silver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