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까말까 망설이는 물건은
  사지 않는 것이 지혜로운 선택이고,
  할까말까 망설이는 일은
  해야하는 것이 옳은 선택"

  이란 말이 있습니다.

  요즘은 할까말까 망설이는 일이 있으면 하는 쪽을 선택합니다.
  그 때문에 혹독한 수업료를 지불하기도 하지만,
  하지 않고 후회하는 일보다는
  훨씬 좋은 선택이라는 걸 깨닫게 됩니다.

  - '위로' /김미라 中에서 -




  머뭇거리고 망설이는 동안 너무 많은 기회가 지나가버렸고,
  긴 시간이 스쳐가버렸으며,
  겪어야 할 과정을 겪지 못해 어떤 부분은 아직 준비가 안된 아이와도 같다.
 
  인생은 정답도 없고 오답도 없다.
  나는 완벽주의자가 아닌 경험주의자다.
  "실수"가 두려워, "상처"받을까 두려워
  좁은 방구석에서 빙빙 맴도는 건 그만두어야겠다.
 
  애초에 좋은 선택이란건 없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시간이 흐른 후 판단하게 되는 잣대에 따라 달라질 것이기 때문이다.

  -한낮의 silverline 잡념-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4) 2008.05.26
스승의 날 떠오르는 '선생님'  (14) 2008.05.15
선택  (6) 2008.04.30
생각? '착각'?  (5) 2008.04.24
사진과 거울, 그리고 나  (3) 2008.04.18
봄을 기다리는 도둑 고양이  (6) 2008.04.03
Posted by silver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