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스24
http://www.yes24.com/Goods/FTGoodsView.aspx?goodsNo=2911203& CategoryNumber=001001017002009

 
 나는 거짓말쟁이였다.
 나 자체로 보여주기가 두려워 자주 거짓말을 했던것 같다.
 잘 보이고 싶었다.
 그가 나를 사랑하길 바랬다.
 모든걸 주고 싶었다.
 주고, 또 주어도 부족함만 느껴지던 날이 있었다.
 사랑으로 가득차 있는 나를 꺼내어 보여주고 싶었던 때가 있었다.

 어느날, 그가 나에게 사랑한다고 말했다.
 뛸듯이 기뻤다. 세상이 다 내것만 같았다...
 
 그러나 나는 점점 두려워졌다.
 지금 내가 느끼는 행복이 언제 달아날까 두려워했다.
 있는 그대로의 나 또한 사랑할 수 있을지 두려웠다.
 시간이 흐를수록 그는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해주었다.
 끝도 없이 깊어져만가는 그의 사랑 앞에서 나는 놓아주기로 결심했다.
 그의 사랑을 옥죌 수 밖에 없는 나를 버리기로 했다.
 
 헤어지자고 했다.
 두려워할 바엔 비워버리자고, 먼저 이 감정을 버리는 것이 나을거라 생각했다.
 이정하님의 글처럼 헤어지는 순간이 그 사람을 가장 사랑하는 순간인지도
 모르겠다...
 처음엔 강하게 반발하는 그에게 갖은 구실, 이유를 갖다붙여 결국엔...
 그렇게 헤어졌다.

 하하...드디어 헤어졌는데 눈물이 뚝뚝 흐르고 가슴이 먹먹해진다.
 긴...시간이 지나왔는데도...한 순간도 잊혀지질 않는다.
 다른 누구를 만나도 채워지지 않았다.
 애초에 나에게 방은 단 하나였고, 그를 만난 후론 그의 방이 되어 버렸으니,
 더이상 내어줄 방이 없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거나 흐릿해질 줄 알았다.
 그리고 결국엔,
 기억은 사라지고 추억만이, 느낌만이 남을 줄 알았다.
 
 누군가 나에게 사랑이 뭐냐고 물으면 나는 이렇게 답하겠다.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선명해지고 생생해져만 가는 것"
 
 때론 그리움에 눈물이 흐를 때도 있다.
 그 때의 그 사람이 그리워 그 자리를 거닐어 볼 때도 있다.
 그러나, 언제까지고 나의 그리움의 끝은 고마움이다.
 
 함께 걷던 거리, 함께 봤던 영화, 즐겨찾던 밥집, 함께 응원하던 야구장...
 그리고 어설프고 서투르기만 했던 소소한 이벤트들...
 그렇게 수많은 추억들로 가득차 있으므로
 평생을 두고 꺼내어 보기에도 모자랄 만큼의 추억이 있기에
 나는 고마울 따름이다.

 때로는 숨겨둔 기억을 꺼내어 혼자 피식피식 웃으며 행복해진다는 것을
 너는 알고 있을까.
 
 너를 처음 본 순간, 나는 사랑에 빠졌고
 네가 좋아하던 이와이슌지의 '러브레터'영화 때문에
 나는 일본어로 전공을 바꿨다는 것,
 너는 알고 있을까?
 아마도 모르겠지...
 무엇 하나 솔직하게 얘기하지 못하는 바보였으니까...

 당신을 만난 이후부터 나는 내내 당신에게 흘러가고 있는 강이 되었다는
 것을, 쉬임없이 당신을 향해서 흘러가고 있는 사랑이 강이 되었다는 것을.
 그 강의 끝 간데에 아마 노을은 지리라.
 새가 날고 바람이 불리라.
 오늘밤 그대의 강가에 가 닿을 수 있을런지...
 막상 달려가 보면 망망대해인 그대...
 -이정하, '아직 피어 있습니까, 그 기억' 중에서-

 나에게 당신은,
 잊으려 잊으려 해도 잊혀지지 않았고,
 끝없이 그리워, 그리워해도 마르지 않았다.
 아직 피어 있습니까, 그 기억...?
 - 나에게 '당신'이란 기억은 세월이 아무리 흐른다 하여도,
   언제까지고 그 모습 그대로의 기억으로 피어있을 것입니다.

 살까말까 고민하다 '센'님의 포스팅을 보고 사게 된 책(사랑시).
 누구에게나 한번쯤 사랑했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이 책을 읽다 보면,
 수줍어 바라보며 애태우던 마음,
 열정적으로 사랑했던 자신의 모습,
 그리워하며 지새던 시간들,
 담담히 추억하며 행복해지는 순간들에 대하여 한번쯤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 이수동]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 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돌멩이  (8) 2008.08.23
Dear.sieg  (8) 2008.05.19
아직 피어있습니까, 그 기억  (13) 2008.05.03
절연  (19) 2008.04.25
지금 알고 있는 걸 그 때도 알았더라면...  (6) 2008.04.18
취중진담  (0) 2008.03.22
Posted by silver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