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멩이  
 
  -  정호승 -

  아침마다 단단한 돌멩이 하나
  손에 쥐고 길을 걸었다.
  너희 중에  죄 없는자 먼저 돌로 쳐라.
  누가 또 고요히
  말없이 소리치면
  내가 가장 먼저 힘껏 돌을 던지려고
  늘 돌멩이 하나
  손에 꽉 쥐고 길을 걸었다.
  어느날
  돌멩이가 멀리 내 손아귀에서 빠져나가
  나를 향해 날아왔다.
  거리에 있는 돌멩이란 돌멩이는 모두 데리고
  나를 향해 날라와
  나는 얼른 돌멩이에게 무릎을 꿇고
  빌고 또 빌었다.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 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밤.  (8) 2008.10.22
가을, 그리고...  (10) 2008.09.17
돌멩이  (8) 2008.08.23
Dear.sieg  (8) 2008.05.19
아직 피어있습니까, 그 기억  (13) 2008.05.03
절연  (19) 2008.04.25
Posted by silver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