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충무로 대한극장. '황금나침반' 시사회!!
순주와 혜빈이와 도란도란 커피 한모금 홀짝거리며 뒤쪽 구석자리에 살포시 앉아 보기 시작하다.

신비로운 황금나침반과 더스트가 3차원의 세계로 빨려들어가는 듯한 영상으로 신비롭게 시작된다.
철없지만 호기심 많고 영리함이 돋보이는 눈매의 다코다블루(라라)와 친구와의 싸움.
친한 친구를 지켜내기 위한 그녀의 지혜로운 거짓말로 친구를 위기에서 모면해내는 장면에서
그녀의 깜찍한 슬기로움에 즐거워진다.

그녀가 외삼촌이라고 부르는(사실은 라라의 아빠) 다니엘 크레이그는 다른 세계의 존재성과 가는
길을 연구하는 학자이다. 이들이 살고있는 세계는 지금의 우리와는 달라서, 하나의 육체에 하나의 영혼이 아닌, 둘로 나뉘어진 육체에 하나의 영혼을 공유한다. 그것을 '데몬'이라고 한다.

데몬은 주로 동물의 형상을 띠고 있는데 사람에 따라 종류가 다르다. 어린시절, 아직 성숙하지 못한 시기엔 데몬이 형상이 불안정하여 때때로 형상이 변하기도 한다. 이들 세계를 지배하는 성체위원회는 절대권력을 행사하며 주요세력은 악명높은 니콜키드만(콜터부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스리엘(다니엘 크레이그)경이 더스트 연구를 위해 노스폴로 떠난 후 우연히 디너석상에서 만난
니콜키드만은 라라에게 같이 노스폴로 떠날 것을 권유한다. 호기심 많은 라라는 수락하게 되고 떠나기 전날 학장에게서 황금나침반을 받게 된다. 콜터부인에게 들키는 일없이 잘 간수하라는 말과 함께.

황금나침반이란 진실을 알려주는 나침반이다. 3가지 바늘에 의미를 부여하여 방향을 설정하고 마음속으로 알고자 하는 진실을 떠올리면 진실을 보여주는 수정구슬처럼 영상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아무나가 아닌 선택받은 자만이 황금나침반을 사용할 수 있으며 오래전 헥스족(요정족, 황금나침반에서 대표적 헥스족은 에바그린)의 예언에 의하면 세상을 움직일 그 아이가 바로 라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속 별미!!!
'반지의 제왕'에서 은발의 엘프 올랜도 블룸을 기억하는가!!!
이번엔 에바그린이다! 섹시함, 도도함, 도발적 매력을 지닌 그녀가 이번엔 요정족으로 변신했다.
빗자루??비슷한 걸 타고 날아다니는 요정족으로 수백년을 살 수 있고 늙지않는 종족이다.
집시족과 더불어 라라를 지원하며 성체위원회(콜터부인 쪽), 절대권력에 맞서 고블러에게 잡혀간 어린아이들을 구출하는데 힘쓴다.

성체위원회는 어린아이들을 몰래 잡아들이는데 이는 아직 데몬이 불안정한 아이들을 데몬과 분리하는 실험을 하기 위해서이다. 이것을 인터시즌이라 부르고, 수술 중 사망위험이 높다.
몰래 숨어들었던 라라는 붙잡혀 수술을 감행당하게 되고 그러던 중 콜터부인이 뛰어들어와
중지시키게 된다. 그리고...라라에게 고백한다. 콜터부인이 라라의 친모이며, 아스리엘경이 아버지임을...놀라는 것도 잠시! 꾀를 내어 탈출한뒤 수술실 기계를 폭파시키고 아이들을 구출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헥스족과 집시족의 지원을 받아 성체위원회의 사주를 받은 북방민족들과 싸움을 한 후 콜터부인의 음모로 인해 죽음의 위기에 놓인 아스리엘경, 라라의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떠나는 것으로 1편은 마무리 된다. 아주 간략하게 소개한 스토리라 쓰고도 부실하기 그지없다.^^;;

복잡한 스토리라인이라 쓰면서 느끼는건데 설명하기가 쉽지 않다.
먼저, 성체위원회와 맞서기 위해 집시족을 만나게 되고, 아머베어(싸움을 운명으로 타고난 북극곰),
헥스족 등 든든한 지원군들을 얻게되는 과정과 노스폴을 찾아가는 과정에 쏠쏠한 눈요기거리와 재미가 있다.

적당한 긴장감과 스펙터클한 영상에 숨죽이고 2시간남짓 집중해서 본 영화.
판타지 매니아층이 열광할 영화라기보단 일반적으로 누구나 봐도 쏠쏠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영화가 아니었나 싶다. 12월이 되고 개봉소식은 여기저기서 많이 들리나 극장가로 들어서면 계속 멈칫거리게 되는 것이 요즘인 것 같다. 풍요속의 빈곤이라고 해야하나? 영화는 많으나 발길을 잡아끄는 영화가 없는 듯. 곧 크리스마스에 연말,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또는 달콤하고 재미있게 녹여줄 영화들이 많이 개봉하기를 바란다.


 

'영화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즐링 주식회사  (0) 2007.12.18
어거스트 러쉬  (1) 2007.12.18
황금나침반 시사회 후기  (4) 2007.12.11
가면 시사회 당첨!  (0) 2007.12.10
색. 계.  (5) 2007.12.03
Nana  (3) 2007.11.27
Posted by silver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