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누군가 나한테 그러더라.
 어쩜 그렇게 쿨한건지, 쿨한척 할 수 있는건지.
 
 자연스럽게 몇 번쯤인가 술마시고
 밤새워 얘기도 하고
 어느샌가 그 사람이 참 편하게 느껴진 거지.
 편하기도 하고,
 누군가와 주제를 쉴 새없이 바꿔가며 얘기해 본 것도
 너무 오랜만인 것 같고.
 '이런 사람'과 함께 있는 것.
 참 좋다. 하고 말이지.

 그러던 어느 날,
 그 사람이 내게 묻는거야.
 "지금 우린 어떤 관계일까?"
 "글쎄...그냥 흘러가는 대로 두면 안되나?
  난 그러고 있는데..."
 그러고 돌아온 대답이 쿨한건지, 쿨한척 하는건지...인거야.

 그러고 한동안 곰곰히 생각해봤어.
 역시 그가 옳은 거지.
 그 사람은 좋은 사람이고,
 그와 함께 있는 시간이 즐겁지만,
 그 사람에게 쿨할 수 있는 만큼,
 그 사람을 좋아하거나, 빠져버린 게 아니란 걸.
 
 비슷한 얘기로,
 몇 년전 친구들과 술먹다 하던 얘기가 떠오르는 거야.
 사귀던 사람과 헤어진 후,
 쿨하게 친구가 될 수 있냐는 거였지.
 형식적인 친구 말고.
 감정적으로 깔끔히 정리된,
 정말 친구 말이지.

 나는 될 수 있다 그랬어.
 어린시절 잠시 사귀던 친구랑은
 지금은 오래된 가장 친한 친구 중 한명이 되었고,
 20대 중반쯤 몇 년인가 만났던 사람과도
 가끔 연락하는,
 하지만, 언제 연락해도 어색하지 않은,
 편한 친구가 되었고.
 
 그 때 생각했던 건,
 남녀간의 친구란 건
 처음부터 감정적으로 얽히지 않은 것보다,
 만나가며 서로에 대한 이성의 감정을 모두 소모시킨 후에야
 오히려 동성친구보다 더욱 깊고 편한 친구가 될 수 있는게 아닐까.
 하고 말이지.

 근데 말이야.
 꼭 한 명이랑은 친구가 되질 못했어.
 헤어지고 7년이 지났지만,
 헤어진 후 연락 한 번 못하겠더군.
 그 사람 연락 기다리게 될 나 자신이 싫어서
 전화기부터 바꿔버렸고.
 지금 우연히 마주친다 해도,
 당황하며 도망가 버릴 것만 같아.

 요는,
 사귀던 사람이랑은 친구가 될 수 있지만,
 사랑했던 사람과는 친구가 될 수 없는 것 같아.
 사랑하는 사람에겐 쿨할 수 없는 것처럼.

 아직은,
 그래.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쿨하다는 건.  (2) 2009.05.28
결여.  (6) 2009.05.18
밥솥을 씻다가.  (8) 2009.03.29
균형  (8) 2009.03.22
제목쓰는 란이 사라졌음 좋겠다.  (6) 2009.03.02
타올  (10) 2009.02.27
Posted by silver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바람노래 2009.05.30 0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귀던 사람이랑과 사랑했던 사람이랑
    비슷하지만 다른 느낌입니다.
    왠지 모르게 공감되는 이성적인 감정이 모두 소진되어버린...

    전, 이름 아침에도 술한잔 하고 있습니다.
    쓰러져 자기 전 만들어 놯던 진득한 칵테일 한잔 말입니다.

    오늘은 오전에 스트로베리 무스 케잌을 만들 계획 입니다 ^^

    • BlogIcon silverline 2009.06.02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멋지십니다. 아침부터 칵테일이라...^^
      얼마전 10평 남짓한 5명이면 꽉차는 조그만 바에 갔었습니다.
      핑크, 옐로우 등 펑키한 벽지 색은 둘째로 두고,
      젤리, 사탕, 초코렛 등의 안주로 가득 채워진
      '군것질 bar'였어요.
      컨셉도 재밌고 어린시절로 돌아간 것만 같았어요.
      거기서 갑자기 바람님 생각 났었다는.ㅋ
      보여주고 싶단 생각이 들었어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