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은 그 모든 것에 아무런 미련이 없었던 순간과


 더없이 삶에 집착하며 살아가는 매순간,


 나는 삶의 마지막 줄기를 붙들고 힘차게 매달려 있었다.


 매달린 것도 모른채...


 삶의 한 가운데라는 것도 모른채 말이다...

'오늘을 기록하다! > silverline 감성'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안하다  (2) 2008.02.25
마틸다  (0) 2008.02.20
remind  (0) 2008.02.13
반쪽의 관계  (3) 2008.01.24
matilda.  (4) 2008.01.14
2008년의 다짐  (2) 2008.01.08
Posted by silver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