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에쿠니 가오리/김난주 옮김/2006.10/소담출판사
할 일 없는 주말 교보문고를 어슬렁거리다 살까말까 고민 3분.
그냥 보지뭐... 이렇게 사버리고 1층 엔젤리너스 커피숍에 앉아 커피마시며 읽기 시작.

제목을 봤을 때 뭔가 아쉬운 기억, 추억, 사랑, 인생 이런거겠거니...
에쿠니 가오리 특유의 담담한 문체가 좋다.
언제봐도 부담스럽지 않은 감성표현이 읽는 이로 하여금 마음을 편하게 한다.

재밌는 구성이다.
17세 여고생의 한 클래스.
이렇다 할 가치관의 정립도, 판단력도 불투명한 상태에서 막연한 이성에의 동경,
세상에 대한 신비감과 두려움, 알 수 없는 자신의 내면에 대해 답없는 고민에
빠져드는 시기.


이를 임의의 한 클래스의 구성원들, 몇몇 그룹과 인물을 통해 드러냄과
동시에 각 캐릭터의 입장에서 동일한 시기의 각 개인의 입장에서 옴니버스
식으로 구성된 스토리
.
내가 느끼는 나의 일상과 나만의 비밀스러운 감정들, 그리고 관찰자 (친구
내지는 클래스 메이트)입장에서 느끼는 자신과 타인의 모습을 동시에 그려냈다.

읽어갈수록 내 안에서 막연한 기억들이 피어오르기 시작한다.
길을 걷다 이유없이 눈물 나던 일, 무심코 던지는 한 마디에 친구에게 상처주고,
상처 받았던 기억,막연한 이성에 대한 호기심과 동경, 내면의 순수성에 대한
결벽증과 모순.이 모든 것이 불협화음처럼 존재함으로 인해 머릿속이 울렁이던
사춘기 소녀 시절.ㅋ

그렇다.
언젠간 기억에서 사라지고, 느낌조차 기억하지 못할 날이 언젠가는...올 지도
모른다.하지만 한번씩은 이런 책을 통해, 또는 영화나 다른 매개체를 통해
어지러울 정도로 예민하게 세상 모든 것을 느끼고 받아들이던 소중한 나날들을
곱씹어보고 싶다.

한 때는 소녀였던 수많은 여성들에게, 잊혀져가는 소중한 순간들을 다시 한번쯤
느껴보라는 작가의 배려가 마음 속 깊이 와닿았다. ^^




Posted by silver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