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국제영화제'에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9 jiff(전주국제영화제)개막작이었던 the kiss(입맞춤)


-----------------------------------------------------------------------------------
영문제목: The kiss
감독: 만다 쿠니토시
주연: 코이케에이코, 토요카와에츠시
제작국가: 일본
상영시간: 108분
-----------------------------------------------------------------------------------
 


누군가에게 소외되고 이용만 당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들이 착해서도 아니고, 이용당하는 걸 즐기는 것도 물론 아니며, 싫은 감정을 가지지
않아서도 아닙니다.

단지 그들은 침묵하기 때문에 존재감을 인정받지 못하고 무시당하고 소외됩니다.

 

이번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이었던 ‘the kiss(입맞춤)’가 다루는 내용이 이들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전반적으로한 여자와 두 남자(살인자와 변호사)의 삼각관계 설정, 소외된 계층
(여자주인공과 살인자)과 엘리트 계층(변호사)의 설정 등 극적인 대립구조부터
매우 자극적이었습니다.

 

만다 쿠니토시 감독의 입맞춤사카구치(극중 이름)가 망치로 한 가족을 살해하는
사건으로 시작됩니다.

 

사카구치는 뒷주머니에 망치를 꼽은 채 길을 걷다 어떤 집으로 들어갑니다.

학교간 딸이 돌아온 줄 아는 엄마의 목소리가 들리고, 문이 닫힙니다.

그리고 얼마의 시간이 지나 딸이 집으로 들어가고, 어둑한 저녁 무렵에 남편이
문을 열고 들어갑니다.

다음날 뉴스, 신문에서 3가족 살인사건에 대한 보도가 쏟아집니다.

 

잠시, 엔도 쿄코(여주인공)이야기를 시작해봅니다.

쿄코는 예쁘장한 외모에 묵묵히 맡은 바 충실하게 일을 잘 하는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차분하고 말 수가 적을 뿐 이렇다 할 특징이 보이지 않는 그녀이지만 여직원 동료들에게
늘상 이용당하게 됩니다. 당연히 퇴근 후 약속이 없을거라 무시하고 자신의 일을 쿄코에게
떠맡기고 퇴근하는 그녀들에게 매번 당하고 부르르 화가 나지만 매번 참고 맙니다.

 

그러던 그녀가 어느날, tv에서 살인사건에 대한 뉴스 (스스로를 경찰에 신고, 잡히는
장면을 촬영해 달라고 방송사에 연락하여 공원에서 잡히는 장면)를 보게 되고, 카메라를
향해 씨익 웃는 사카구치를 보며 쿄코는 뭔가를 발견한 듯 우뚝 멈춰서 버리게 됩니다.

 

경찰에 잡힌 사카구치는 자신이 범인이니 사형시켜 달라는 말 외엔 계속되는 재판에서
아무 대답도 하지 않았고 사카구치 담당 국선변호사 하세가와는 꾸준히 그를 설득하고자
노력합니다. 쿄코는 직장을 그만두고 사카구치에 관한 기사와 정보를 스크랩해가며 그가
살아온 history를 만들어 그에 대해 알아가게 됩니다.
계속되는 재판을 참관하고 하세가와에게 부탁을 합니다. 사카구치에게 사식을 넣을 수
있게 해달라고

 

그렇게 쿄코는 사식을 넣게 되고, 편지를 써서 보내고, 답장을 받고그렇게 점점
사카구치를 사랑하게 됩니다. 이유 없이 무시당하고 이용만 당해왔던 자신과 비슷한
사람이 존재한다는 것 만으로 쿄코의 삶의 의미가 생겨났으며 사카구치를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찾게 됩니다.

 

남들은 악마, 살인마라 부르지만 쿄코는 결국 사카구치에게 청혼을 하고 결혼하게
됩니다.
악마의 신부 coming out 하는 순간이며 세상에 자신을 드러내는 순간입니다.

 

사카구치는 결국 사형을 선고받게 되고, 그와 마지막까지 함께 하기 위해(그녀도 사형수가
되기 위해)
사카구치의 생일날 면회실에서 쿄코는 사카구치를 칼로 찔러 살해하게 됩니다.
그리고 칼을 들어 하세가와에게 달려들지만 미수에 그치고 하세가와와 쿄코는 키스를
합니다.

 

이 부분이 가장 극적인 절정 부분인데 이 키스는 사카구치가 아닌 하세가와와 쿄코라는
점에서 묘한 의문을 갖게 합니다. 너무 놀라서 한 것인지, 세상과의 이별을 의미하는
키스인지 마지막 장면인 키스장면은 너무도 극적임과 동시에 의문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어서 영화가 끝나고 객석은 술렁거리더군요.

 

영화가 끝나고 만다 쿠니토시 감독과의 인터뷰가 시작되었습니다.

아무런 정보서치없이 무작정 갔던 탓에 모든 내용이 새롭기만 합니다.^^

이전의 언러브드역시 삼각관계 설정이었다고 하는 군요.

김기덕 감독의 과 비슷한 느낌이란 것에 대한 감독의 의견을 물었을 땐

글쎄요하지만 을 본 적은 없습니다라고 대답했고(물론일본어로..^^;;;;;)

입맞춤에서 쿄코(여성)의 심리묘사와 깊이있는 표현이 어려워 부인과 함께 시나리오를
썼다고 합니다.

입맞춤의 의미에 대한 질문에선 역시관객의 몫으로 남겨둡니다. ^^

 

영화는 잠시도 지루할 틈을 주지 않았고 충격적이고 극적인 장면이 많아 보는 내내
긴장하고 봤던 것
같습니다. 주인공 3명 모두와 적당히 거리를 둔 시선으로 묘사한 것도
너무 좋았구요.


무엇보다 개인적으로 공감할 수 있었던 부분은

 

무시당하고 소외되어 고독하게 살아가는 한 사람의 삶에서 자신과 비슷한 사람을
발견했을 때의 동질감

그리고 동정심그 동정심은 동시에 자신에 대한 연민이기도 한 것.

나와 같은 그를 발견함으로써 더 이상은 고독하지 않다. 더 이상은 혼자가 아니라는
행복함마저

 

오랜만에 괜찮은 영화 한편을 본 느낌입니다.

역시 개막작에 어울릴 만한 영화가 아니었나로 마무리해 봅니다.

Posted by silver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무진군 2008.05.08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장면은 좀 헷갈리겠어요...@_@>
    그 영화를 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 만한 리뷰인데요?!?!?

    • BlogIcon silverline 2008.05.09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영화를 재밌게 보긴 했는데..사실 얼마나 이해했는가에 있어선 스스로 리뷰를 쓰면서도 의문이 들었답니다.--;;ㅋ

      담에 혹 보시면 저한테 설명 좀 해주세요. ㅋ

  2.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5.08 21: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의 멋진 감상평이 가슴에 와 닿네요...

    • BlogIcon silverline 2008.05.09 0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스스로도 살아가면서 소외, 고독을 어느정도 느끼고 살아가기 때문에...이런 부분에 대해 다룬 영화만 보면..앞뒤없이..울컥...몰입되어 버립니다...

  3.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5.09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상평 읽으면서 소외감을 받고 계신 것이 아닌가 했습니다만....
    상대방에게 자신의 모든 것을 주고 또 그만큼을 받기를 바라기 때문이 아닐까요?
    저는 그랬었는데(은시리님은 아니겠죠) 요즘은 제가 많이 베풀기로 마음 먹으니 편해지던데요..
    베풀어서 상대방이 즐거워하는데에서 보람을 느끼며 생활한답니다.
    이세상에 단 하나 밖에 없는 자신을 사랑하시길 바랬으면 해요
    제가 너무 심각하게 생각했나봐요 ...^ ^...

    • BlogIcon silverline 2008.05.09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느 순간인가부터...
      주는 것도, 받는 것도 잘 못하는 것 같아요.^^;;;
      모든 것이 자연스럽지 못하고 불편해져버릴 때도 있구요...

      그래서 스스로를 소외시켜버리는건 아닌가 싶어요.^^;;

  4. BlogIcon 센~ 2008.05.16 0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요카와에츠시!!!!! ㅜ.ㅜ 완전 완소배우;;
    저 나중에 꼭 챙겨봐야겠네요. 헤헤

  5. BlogIcon Cheap Oakley sunglasses 2013.07.22 0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





 5월 1일~5일까지 연휴인 관계로
 고향집에 내려갈까...하다가 발견한 전주 국제영화제!!
 5월 1일~9일까지 진행되는 전주국제영화제에 가보기로 결정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국제영화제는 가본적이 있으나 전주영화제는 처음이라 설렌다.
 여행을 좋아라해서 여기저기 다닐 때 전주에 들러서 비빔밥을 먹었던
 적은 있으나 딱! 전주로 정해서 가는 것은 처음이다.

 전주지리도 전혀 모르고, 게다가 혼자 가는 거라 조금 걱정되는 바는 있지만
 그만큼 전혀 모르는 새로운 곳을 느낄 수 있다는 생각에 마냥 들떠있는 중.

 늦게 참여하게 되어 개막식 티켓도 없지만...
 어떻게든 가서 현장구매하리라...(암표라도..^^;;)
 
 5월 1일 낮에 출발해서 3시쯤 도착예상.
 일단 영화의 거리로 가서 한바퀴 슥~ 둘러보고
 매그넘 영화 사진전을 볼 계획.
 그리고 7시 개막작 '입맞춤'을 봐야지. (아직 티켓 없음.--;)

 5월 2일.
 오전 11시 '소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www.jiff.or.kr/]

영화본 후 점심으로 맛난 비빔밥을 먹고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거리행사 참관.
거리도서관, 마음의 지도(참여미술 및 전시)를 보고
저녁 5시 '키사라기' 를 볼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www.jiff.or.kr/]

 그 외, 매진된 관계로 표를 구할 수 없었으나, 현장판매를 노리고 있는
 낮 2시의 '바흐 이전의 침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www.jiff.or.kr/]

그리고 저녁을 먹은 뒤, 창원에 계신 부모님댁에 가서 금, 토, 일, 월 황금연휴를
푹~쉬다 올 계획이다.

아..혹시 전주 잘 아시는 분들!!
맛집과 볼거리 등 추천 부탁드립니다.
전주 초행길이라 너무너무 설레입니다. *^^*


2008. 05.01. 낮 12시 40분.
큰일입니다.
출발 20분을 앞두고 있는데...
호텔예약이 꽉 차서 전부 방이 없군요...
이거 슬슬 걱정이...
설마하니 노숙하게 되진 않겠죠?...ㅠㅠ

'오늘을 기록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라는 것, 그리고 함께라는 것  (14) 2008.05.02
전주가는 길~  (8) 2008.05.01
5월 1일 전주 국제영화제로 고고씽~!  (18) 2008.04.30
토요일 삼겹살 파티  (15) 2008.04.28
2008년 4월 20일, 그리고 22일.  (2) 2008.04.23
happy birthday silverline!  (16) 2008.04.20
Posted by silverlin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4.30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주영화제도 있답니다!
    광주영화제에 오시면 맛집과 볼거리 추천해 드릴텐데....
    맛의 고장은 당연 광주죠!!

    • BlogIcon silverline 2008.04.30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앗..광주 영화제도 있군요.
      제가 잘 몰라요. ^^
      담번에 기회되면 광주 영화제도 꼭 가보겠습니다.
      물론 미르님께 자문을 구할게요. *^^*

    • BlogIcon 미르-pavarotti 2008.04.30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광주 영화제도 있는데 시민의 호응도가 낮습니다..
      부산 ,전주 ,부천,광주영화제가 있죠
      오시면 연락 주세요
      15000짜리 한정식이 반찬이 40가지는 될겁니다
      맛도 좋죠..

    • BlogIcon silverline 2008.05.01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요...광주 몇 번인가 간 적 있었는데 일반 밥집을 가도 반찬들이 다 맛있었던 기억이...^^

      담에 광주가게 되면 꼭 연락드리겠습니다.^^

  2. BlogIcon 꼬세 2008.04.30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영화제 한번도 가본적 없는데...... 부천영화제 할때는 꼭 가볼 생각이랍니다.
    오래전에 인천에서 운전면허 시험 떨어지고 시간이 없어 이틑날 전주까지 내려가서 운전면허 시험 봤는데 .. 와락 떨어지고 ... 오면서 버스에서 씁씁하게 맥주마시면서 올라왔던 아픈기억이 있는 전주...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후 후 ;;

    • BlogIcon silverline 2008.05.01 0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예전에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아요.
      전주쪽에 3일만엔가??운전면허를 딸 수 있는 곳이 있다고 들었어요. 그건가요??^^

      인천...전주...
      고생하셨겠어요...

  3. BlogIcon 센~ 2008.05.01 0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주영화제는 아직 못가봤어요.
    이 글을 보니 갑자기 저도 울컥...가버릴까 하는 생각이;
    올만에 집에 들리셔서 부모님이랑 같이 지내신다니 부럽네요..;
    저도 집에 다녀와야 할텐데 ㅜ.ㅜ;

    • BlogIcon silverline 2008.05.01 02: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반갑습니다. 센님.ㅎ
      센님도 타향살이 중이신가봐요...

      혼자 자취하는 삶이 싫을 때도 많지만..

      그래서 더욱 부모님 계신 고향이,
      때론 일상에서 벗어나 무작정 갈 수 있는 곳...
      언제건 편하게 쉴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게 삶에 작은 위안이 되는 것 같아요.^^

      덧) 울컥...전주로 오십시오..^^

    • BlogIcon 센~ 2008.05.01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긍데 표를 구할 수 있을까요? 보통..어렵던데; ㅋ
      키사라기..좋아하는 배우가 나와 보고 싶어지네요.

    • BlogIcon silverline 2008.05.01 0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사실 오늘 예매했습니다.
      아직 예매 완료 안됐구요.
      저도 보고싶은데 매진된 경우는 현장구매하려구요.
      모든 영화 좌석 중 15%는 현장판매한다고 사이트에 나와있더라구요.

      저도 그거 믿고 갑니다.^^

  4. BlogIcon Trueride 2008.05.01 0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년 전 전주영화제에 한번 참여 했었는데 올해는 어찔될지 아직 알 수가 없네요;;
    스케쥴이 맞으면 같이 움직여도 재밌을 것 같은데ㅜㅜ
    현지 분위기가 어떨지 모르지만 현장구매를 위해 매표소 앞에서 자리깔고 새벽잠을 자야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영화감상에 더하기 극기훈련 한번 제대로 해보자는 마음으로 출발하시는게 정신건강에 이로울듯 해요ㅋㅋㅋ

  5. BlogIcon Trueride 2008.05.01 0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왕 저는 지금도 일산에서 촬영중이라 은시리님 너무 부럽습니다;;
    이러다 아침이 되면 저도 가방 하나 메고 달리는거 아닌지 모르겠어요~

    • BlogIcon silverline 2008.05.01 0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런...
      이 시간까지 일하시는군요.
      저는 이제 떠날 준비 합니다. ㅎㅎ
      혹시 전주로 달리시면 연락주세요. ^^
      같이 현장구매 기다리며 노가리라도...ㅋ

  6. BlogIcon 주돌 2008.05.01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7시부터 드디어 2008 전주영화제가 시작합니다. 전 일때문에 어제 내려와서 아직 준비중인 모습만 봤지만 루미나리에도 하고요, 왁자지껄하기 시작~!
    Daum에서 준비한 페이지를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고요. http://movie.daum.net/jiff2008/
    근데 개막작 '입맞춤'은 개막식 티켓이 있어야 관람가능하실 겁니다. 매진으로 알고 있고요.
    그래도 꼭 보실 수 있길!!!

    • BlogIcon silverline 2008.05.01 12: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터미널에서 1시차 출발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두근두근하네요...
      아..매진이어도...
      혹시나..하는 마음에 가봅니다.
      표 구할 수 있겠죠...? ㅠㅠ

  7. BlogIcon 모세초이 2008.05.02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포스팅이 후덜덜하게 올라오는구나!!ㅋㅋ
    블로그와 함께 여행하는건가?ㅋㅋ

    • BlogIcon silverline 2008.05.02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이번 여행은 블로그와 함께~!
      혼자여도 외롭지 않아. 왠지 알아?
      나에겐 티스토리가 있거든..--;;;;;;;;
      영화거리가 들썩들썩하니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워진다.
      연휴 잘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