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각자의 어린시절 얘기를 했었다.

 그들에게도 그런 시간들이 있었구나.

 처음부터 엄마, 아빠로 태어난 건 아니었구나.


 중년의 까뮈가 서른에 죽은 아버지의 묘비앞에서

 "이제 내가 아버지보다 더 늙었네"


 라고 중얼거렸단다.


 

'오늘을 기록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0.0108  (3) 2010.01.08
09.10.--  (6) 2009.11.09
0913  (4) 2009.09.14
0816  (2) 2009.08.17
0807  (8) 2009.08.07
0804  (2) 2009.08.04
Posted by silverlin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