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 계.

영화보다! 2007.12.03 11:55


사용자 삽입 이미지


11월 30일 밤 10시 50분. 키노극장. 5관 '색. 계.'
블랙빈 테라티 뚜껑속 행운번호 추첨 이벤트를 통해 영화예매권 1매 당첨.
(좀 치사스럽다. 2매면 몰라도 1매주는 경품은 처음봤음 --;;)
하여간 그 덕에 색계 예매하고 마침 시간맞는 순주와 함께 보게 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의 식민지 시절 중국의 혈기넘치는 대학생들의
애국 연극에서 출발하여 독립투사로 이어지는 조금씩 위험해져가는 생각과 행동들.
연극부 서클에서 위험한 연극이 시작된다. 친일파 이장관(양조위)를 총살하기 위한 계략.
왕치아즈는 막부인(탕웨이)이 되어 이장관을 만나게 되고
아마 처음부터 서로에게 사랑에 빠진게 아닐까 싶다.
하지만 워낙 조심성이 많은 이장관은 약간의 호의만 보인채로 상해로 떠난다.
상해로 떠난다는 말에 그녀는 전화기를 붙들고 소리친다.
"잠시라도 인사하러 갈게요...아니면 공항으로 갈게요..."
그녀가 잠시라도 보고 싶었던건 계략을 성공시키기 위함이었을까...
아니면 마지막이 될 지도 모르는 이장관을 잠시나마라도 보고 싶었던 것이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장관과 연결해줬던 고향선배가 계략을 눈치채고 뭔가를 요구하려 들자,
엎치락 뒤치락 끝에 죽음으로 몰고가게 되고 이 때 왕치아즈는 뛰쳐나가게 된다.

그리고 3년이 흘러....
왕치아즈는 이모네 집에서 대학을 다니며 배급식량으로 끼니를 이어나가는
일반적 서민의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다. 그러던 중 우연히 학창시절 연극부
동료들을 만나게 되고 그 이후 조직으로 들어가 독립운동을 하고 있음을 알게된다.
이들은 다시한번 막부인이 되어줄 것을 요청하고 왕치아즈는 흔쾌히 승낙하게 된다.
그를 다시 만날 수 있다는 사실에 그녀는 선뜻 나섰던 것이 아닐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와 그녀의 이중생활, 그리고 격정적인 사랑.
이미 그녀는 그에게서 헤어날 수 없음을, 그에게 완전히 빠져버린 자신을 느끼게 된다.
그의 죽음을 도모했던 어느 날, 반지가게에서 그녀는 차마 그를 죽일 수 없음을 깨닫고
그를 도망가게 한다. 그 댓가로 그녀와 그녀의 동료들은 모두 잡혀 사형에 처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누구도 믿지 못하던 그가,
항상 의심받고 있음을 느꼈던 그녀를,
사실은 전혀 의심하지 않았다는 점.
그만큼 그녀를 사랑했다는 것을 알게된다.

영화를 보는내내 완벽한 아름다움에 흠뻑 빠져들었다.
미술의 극치,
양조위와 탕웨이의 표정과 말투 (흡입력이 너무 강해 숨이 막힐 듯했다.)
그녀의 죽음을 알리는 10시의 궤종시계 소리에
마지막 양조위의 눈물 글썽이는 장면에선
아...그 사람의 눈물의 무게가, 한숨의 깊이가
내 가슴을 누르고 있음이 느껴졌다.

영화를 보고나와 우린 bar로 발걸음을 향했다.
vodka+jazz+여운...

그도, 그녀도,
사랑해선 안될 사람을
자기자신보다 사랑한 죄로
영원한 이별을 맞이해야만 했다.
색계가 그토록 마음에 남는 이유는,
거부할 수 없는 '지독한 사랑'이 뱀처럼 이미 보는이의 심장으로 들어왔기 때문이다.

'영화보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금나침반 시사회 후기  (4) 2007.12.11
가면 시사회 당첨!  (0) 2007.12.10
색. 계.  (5) 2007.12.03
Nana  (3) 2007.11.27
에바그린 황금나침반에 출연  (1) 2007.11.21
세븐데이즈  (1) 2007.11.12
Posted by silverline